본문내용 바로가기
> 소장품정보 > 중요 소장품

중요 소장품

독례집요 목판(讀禮輯要 木板)(제219호)
분류명
부산광역시지정유형문화재
소장품명
독례집요 목판(讀禮輯要 木板)(제219호)
내용

 독례집요 목판(讀禮輯要 木板)은 한학자 사성재(思誠齋) 윤우학(尹禹學, 1852~1930)이 1909년 펴낸 서책 독례집요(讀禮輯要)』와 『의례변부록』의 목판(199점)과 능화판 1점으로 조선시대 말기 사회상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책판의 화구 좌변에 분류 표기가 있고, 주는 쌍행(雙行)이며, 백광과 반광이 혼재되어 있다. 사주단변으로 10() 22(), 유계(有界)이다마구리도 모두 갖추어져 있다. 판심은 독례집요권지일(讀禮輯要卷之一) ○○(張次)’이다. 간기는 별도로 없으나, 서문(序文) 말미에 숭정기원후오기유계춘칠원윤우학서(崇禎紀元後五己酉季春漆原尹禹學序)’가 있어 1909년에 간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한 판(권7의 7장)이 결락되었으나 거의 완질이라고 평가되며, 전체적으로 잔존상태가 좋고 능화판까지 모두 남아있어 조선시대 목판 연구에 좋은 자료가 될 것으로 사료된다.

 *독례집요는 9권 5책으로 구성되었으며, 윤우학이 모친상을 계기로 기존 예학서 중 간략하고 요긴한 것을 모으고 자신의 글을 덧붙여 편집한 책이다.『의례변부록』은 윤우학이 쓴 예학서 독례집요의 부록으로 11책으로 구성되었다. 근대화되던 시기에 중앙이 아닌 지방인 경남 합천에서 많은 자료를 모아 이전의 예()를 정리해보려 시도한 데 큰 의미를 지닌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규 격 가로 50.4~55.6, 세로 26.2~33.4, 두께 2.5~5.6



자료관리 담당자

유물관리팀
이근영 (051-610-7134)
최근 업데이트
2022-02-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