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시안내 > 제1전시실 > 복천동고분군

복천동고분군

제1전시실은 신석기시대에서 삼국시대까지 한국 무덤의 역사와 변천과정을 종합적으로 관찰할 수 있는 각 시대별 무덤의 양식과 부장품이 전시되어 있다.

부산 지역 고분의 특징과 고대 가야문화의 특징을 살펴볼 수 있으며, 1969년 이후 8차에 걸쳐 실시된 복천동고분군 발굴의 성과와 의의를 파악할 수 있다.

전시구성

관내도
복천동 고분군 전시관 위치를 표시한 관내도
복천동고분군
복천동 고분군  전시모습
전시설명
복천동고분군은 동래 마안산에서 남쪽으로 뻗어져 나온 구릉 전체에 조성되어 있는 전형적인 삼국시대 무덤유적이다. 정상부에는 딸린 덧널을 갖춘 대형무덤이, 구릉 경사면과 주변지역에는 중소형 무덤이 분포하고 있다. 고분군은 2세기부터 7세기까지 구릉 남쪽에서 점차 북쪽으로 옮겨가며 만들어졌으며 191기의 무덤과 토기·철기 등 12,000여 점의 유물이 발굴되었다. 1969년부터 2008년까지 8차례에 걸쳐 발굴된 복천동고분은 그동안 불투명했던 부산의 고대역사와 문화적 정체성을 밝히는 계기를 마련하였으며, 가야의 우수한 철기문화를 알려주는 중요한 유적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복천박물관
강승희 (051-550-0331)
최근 업데이트
2018-03-16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