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2022년 국제교류전 <조선시대 부산의 화가들>

부서명
전시운영팀
전화번호
051-610-7142
작성자
이성훈
작성일
2022-10-18
조회수
444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립박물관은 오는 10월 15일부터 12월 4일까지 총 51일간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2022년도 국제교류전 「조선시대 부산의 화가들」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 대상의 활동 기간인 조선 후기 부산에서는 20명 안팎의 화가들이 활동하며 동래부(東萊府)나 지역 엘리트들의 주문을 받아 그림을 그리거나 일본을 대상으로 한 교역용 성격의 그림들을 제작하였다.

 

  부산박물관은 조선시대 부산 화가들의 회화 활동을 조명하고 그들이 제작한 회화 작품을 소개하고자 2022년 국제교류전 <조선시대 부산의 화가들>을 마련했다. 이번 전시 개최를 위해 독일, 일본, 미국 등 해외는 물론이고 국내의 여러 기관과 소장가들이 소중히 보관하고 있던 조선시대 부산 화가들의 작품 및 이들에게 영향을 미쳤던 중앙 화가의 작품 130여 점을 한자리에 모았다.

 

  전시에 출품된 작품들은 변박(卞璞), 변지순(卞持淳), 이시눌(李時訥) 등 조선 후기 부산에서 활동했던 화가 및 김홍도(金弘道), 이의양(李義養) 등 부산 화가에게 영향을 미쳤던 중앙 화가의 그림으로 구성되었다. 쾰른동아시박물관 소장 <이시눌 필 서원아집도>, 일본 호넨지 소장 <변박 필 유마도>, 일본 지쇼인 소장 <조선서화병풍>, 후쿠오카시박물관 소장 <최북 필 묵매도>, 그리고 쿄토대박물관 소장 <조영석 필 송하안식도>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전시되는 작품들이다.

 

  전시는 ▲제1부 <변방에서 꽃피운 화명(畵名)> ▲제2부 <부산 화가들, 동래부의 회사(繪事)를 맡다> ▲제3부 <한일 회화 교류의 중심지, 부산> ▲제4부 <대일 그림 수출의 중심지 부산> 등 총 4부로 구성되었다.

 

  제1부 <변방에서 꽃피운 화명(畵名)>에서는 변박, 변지순, 변지한, 이시눌 등 부산 화가들의 회화 활동 및 그들이 남긴 주요 작품들을 소개하고 전시하였다.

 

  제2부 <부산 화가들, 동래부의 회사(繪事)를 맡다>에는 동래부의 주문을 받아 부산 화가가 제작한 공적인 성격의 그림이 조명되었다. 동래읍성이 건립되기 이전 동래부의 모습이 묘사된 그림인 <동래부치도(東萊府治圖)>, 두 곳의 국립박물관에 각각 소장된 두 점의 <동래부사접왜사도>가 전시된다.

 

  제3부 <한일 회화 교류의 중심지, 부산>에서는 김명국(金明國) 등 부산을 경유해 일본에 갔던 통신사 수행 화원 및 김윤겸(金允謙) 등 부산을 방문했던 중앙 화원을 소개하고 그들의 주요 작품을 선보였다.

 

  제4부 <대일 그림 수출의 중심지 부산>에서는 중앙 도화서 화원 및 부산 화가가 주축이 되어 펼쳤던 대일 수출용 그림 제작에 관한 내용을 다루었다. 특히 옥천(玉泉), 해옹(海翁) 등 자(字)나 호(號)만 알려진 무명의 부산 화가가 그린 작품을 집중적으로 조명하였다.

 

  10월 14일 오후 4시에 개막식이 개최되며, 특별초청강연회와 퓨전국악공연이 식전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전시를 더욱 알차게 관람할 수 있도록 <큐레이터와의 역사나들이> 행사가  ‘문화가 있는 날’인 10월 21일 오후 3시 30분, 11월 25일 오후 4시에 약 3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는 당일 현장 접수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또한 전시 관람 후 인증사진을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경품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정은우 부산박물관장은 “우리 박물관은 팬데믹이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외국의 기관들과 전시협약을 맺어 어렵게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며 “그동안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부산 화가들의 면면을 새로이 확인하고 그들의 열정적인 예술 활동을 직접 목도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조선시대 ‘그림의 도시’였던 부산을 조명하는 뜻깊은 이번 전시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