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2022년 제1회 신수유물소개전 <바다를 건너간 조선 호랑이> 개최

부서명
유물관리팀
전화번호
051-610-7132
작성자
신동조
작성일
2022-02-11
조회수
526
내용

- 부산박물관, 신수유물 소개전 ‘바다를 건너간 조선 호랑이’ 개최 -

박물관에서 ‘조선 호랑이’를 만나요

 

◈ 2.15.(화)~6.12.(일), 부산박물관 부산관 2층 미술실에서 개최 

◈ 임인년(壬寅年), 호랑이의 해를 맞아 부산박물관 소장 미공개‘호랑이 그림’ 3점 전시

 

  부산시립박물관은 임인년(壬寅年), 호랑이의 해를 맞아 오는 15일부터 6월 12일까지 부산박물관 2층 미술실에서 신수유물(新收遺物) 소개전 「바다를 건너간 조선 호랑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호랑이는 예로부터 신출귀몰한 맹수로 공포의 대상이었지만, 용맹함과 날렵함으로 잡귀와 액운을 물리치는 신령한 동물로 숭상돼 그림과 공예품의 소재로 애용되어왔다.

 

  바다 건너 일본에서도 호랑이가 신성시돼 그림에 자주 등장하는데, 특히 18세기 이후 ‘조선(朝鮮)’이라는 글자와 화가의 자호(字號)가 적힌 호랑이 그림을 다수 확인할 수 있다. 일본에는 호랑이가 서식하지 않아 조선산(朝鮮産) 호랑이 그림이 더욱 영험한 힘을 가진다고 믿어 선호했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대일교섭(對日交涉) 창구 ‘왜관(倭館)’이 위치한 부산지역은 일본 내 호랑이를 비롯한 조선 그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자 ‘대일교역용(對日交易用) 회화’ 제작의 큰 축을 담당하기도 했다.

 

  또한, 19세기 후반 부산과 원산 등 개항장에서 외국인에게 조선의 다양한 풍속화를 그려 판매한 기산(箕山) 김준근(金俊根)의 작품에서도 ‘한국(韓國)’이라는 글자가 적힌 호랑이 그림이 확인되는 등 조선 호랑이의 명성은 근대까지 이어졌다.

 

  이번 전시에는 바다 건너 세계에 전해진 미공개 ‘조선 호랑이’ 그림 3점이 출품된다. 조선 후기 왜관(倭館)을 통해 일본으로 수출하기 위해 제작된 그림 2점과 개항기 무렵 활동한 김준근의 수출용 호랑이 그림 1점으로, 19세기 조선 호랑이의 용맹한 기운을 살펴볼 수 있다.

 

  정은우 부산시립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는 사악한 기운을 내쫓는 호랑이처럼 2022년 호랑이의 해에 코로나 19를 극복하고 일상이 회복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라며,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