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역사관 연혁

1920년~

1900~2000

1929. 09
동양척식주식회사 부산지점 건물신축
1949. 07
미국 해외공보처 미문화원 개원
1950∼1953
미국대사관으로 사용 (한국전쟁기)
1982. 03. 18
부산 미문화원 방화사건 발생
1996. 10. 16
부산 미문화원 철수
1998. 07. 10
부산 미국영사관 폐쇄(미대사관 통폐합)
1999. 04. 30
반 환
2000년~

2000~현재

2001. 05. 16
문화재 지정(부산시 기념물 제49호)
2003. 07. 03
부산근대역사관으로 개관

일제 강점기인 1929년 지어진 이 건물은 최초에는 식민지 수탈기구인 동양척식주식 회사 부산지점으로 사용되었고, 해방후인 1949년부터는 미국 해외공보처 부산문화원이 되었다. 이후 부산시민들의 끊임없는 반환요구로 미문화원이 철수하고,1999년 대한민국정부로 반환된 것을 그 해 6월 부산시가 인수하였다. 이 건물이 침략의 상징 이었던 만큼 부산시는 시민들 에게 우리의 아픈 역사를 알릴 수 있는 교육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근대역사관으로 조성하였다.전시내용은 외세의 침략과 수탈로 형성된 부산의 근현대역사를 중심으로 하였다. 개항기 부산, 일제의 부산수탈, 근대도시 부산, 동양척식주식회사, 근현대 한미관계, 부산의 근대거리 등으로 구성하였다.

자료관리 담당자

근대역사관
박봉호 (051-253-3845)
최근 업데이트
2016-12-2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