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사말

우리의 근현대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부산근대역사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부산근대역사관은 일제강점기인 1929년 지어진 건물로서 최초에는 식민지 수탈기구인 동양척식주식회사 부산지점으로 사용되었고, 해방 후인 1949년부터는 미국 해외공보처 부산문화원이 되었습니다. 이후 부산시민들의 끊임없는 반환요구로 미문화원이 철수하고, 1999년 대한민국정부로 반환된 것을 그 해 6월 부산시가 인수하였습니다. 이 건물이 침략의 상징이었던 만큼 시민들에게 우리의 아픈 역사를 알릴 수 있는 교육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부산근대역사관으로 조성하여 2003년 7월 3일 문을 열었습니다.


전시관에는 부산관련 근현대사 유물 200여점을 비롯하여 영상물, 모형물 등의 입체적인 전시물을 활용하여 부산의 근현대사를 한눈에 조명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주제의 특별전시와 교류전시 개최와 박물관 프로그램 운영, 지속적인 근ㆍ현대사 학술조사를 통해 시민에게 다가서는 박물관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자료관리 담당자

근대역사관
박봉호 (051-253-3845)
최근 업데이트
2016-12-2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